해드림출판사

사색의 고요 너머 > 출간 작업 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고객센터
상담시간 : 오전 09:00 ~ 오후: 05:3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02.2612-5552
FAX:02.2688.5568

b3fd9ab59d168c7d4b7f2025f8741ecc_1583541392_2228.jpg
 



[편집교정] 사색의 고요 너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드림출판사 댓글 0건 조회 792회 작성일 21-11-23 09:59

진행상태

진행상태

본문

수필은 중년 이후의 글이며, 여유 있는 사람들의 글이라고 생각했다. 나이는 불혹을 넘어섰지만 여유와는 거리가 멀었다.

하고 싶은 말이 있어서 글을 쓰지만 신변잡기 이야기는 지양하려고 했다. 그러나 수필은 어쩔 수 없이 자기 고백의 글이다. 겸연쩍지만 개인적 삶과 역사를 이야기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조심스럽게 때로는 과감하게 이야기를 꺼내 놓았다. 과거와 유년의 강렬한 경험들을 이야기하지만, 마냥 어둡지 않다고 믿는다. 햇볕에 마음을 소독하는 심정으로 글을 썼기 때문이다. 바람이 자신을 지나가도록 맡긴다는 마음으로 쓴 기록들도 제법 있다.


글을 쓰면서 학업을 병행했다. 덕분에 일을 할 수 있게 되었다. 교육학을 9년 동안 전공한 바람에 상담심리와 교육철학을 오래 접했다. 하는 일도 그쪽이다. 그런 연유로 심리와 철학에 대한 언급이 제법 될 성싶다.

글을 쓰기 시작한 지 어느새 십 년이 넘었다. 그동안 쓴 글이 꽤 된다. 여러 편을 추려 어떤 글들은 그대로 두었고, 어떤 글들은 다듬었다. 관점은 글을 쓴 시점에 그대로 두었다. 처음 엮는 책이니 너그럽게 보아주시기를 바라지만, 부족한 문장과 짜임은 감출 도리가 없다.

다행인 것은 글을 쓰기 전인 십여 년 전보다 삶이 훨씬 나아졌다는 것이다. 글로 표현하는 것만으로도 내 삶이 더 단단해졌다. 앞으로 더 나은 글을 쓸 수 있으리라는 희망을 놓지 않는다.

글을 엮기 위해 과거를 돌아보니 현재를 온전히 즐겁게 살아내고 싶은 마음이 더 커졌다. 나름 수확이다.

정성껏 책을 만들어준 해드림출판사 이승훈 대표께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